티스토리 뷰







 지난 9월25일에 사도 OST가 공개되었습니다. 사도 OST는 영화 개봉이 있은 후 3주 후에 나왔지만, 그동안 영화를 봤던 많은 팬들의 기대를 사기도 했습니다. 이유인즉슨, 영화 시작부터 끝까지 가장 관객의 몰입을 돕고 긴장감을 최고조로 이끄는 무속 음악 때문이었습니다. 다들 자세한 가사는 알아들을 수 없었고, 다들 알고 있는 구절인 '나무아비타불, 나무아비타불'만 흥얼거릴 뿐이었습니다. 누리꾼들은 혜경궁 홍씨가 저술한 <한중록>에 남아있는 구절을 참고해 그 노래가 사도세자가 정신병 중에 즐겨 읽은 과거 소격서에서 도교식으로 제사를 지낼 때 사용했던 '옥추경'이라고만 추정할 뿐이었습니다.


앨범이 공개되고 이준익 감독의 말에 따르면, 등장했던 곡은 옥추경, 망자해원경, 부모은중경, 조상경 등이 한 데 섞였다고 합니다. 역시 도교와 불교 그리고 민속 신앙에 영향을 받을 무속 음악이었고, 조상, 형제 등의 일체 원혼을 달래는 경전이라고 보면 됩니다. 4음절의 리듬감이 오늘날에도 상당히 흥겹습니다. 극 중에서 맹인 박수무당으로 등장한 정해균 씨가 직접 창을 사사받아 불렀다고 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저는 영화만큼 사도에 담긴 무속 음악이 화제가 되는 과정에서 하나의 현상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우리나라는 향휴하는 음악의 폭이 우물이 아닌 뒤주 안 개구리다'라고 할까요. 이 말은 더 일상적인 곳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해외 음악, 다시 말해 팝의 입지입니다. 전세계적으로 지배적인 팝 문화는 국내에서는 말할 필요 없는 서브 컬쳐입니다. 그런 불모지에서도 인기있는 아티스트의 내한 공연들이 쉽게 매진되는 사례를 보면, 서브 장르를 즐기는 우리 음악팬들은 마냥 마이너라고 부르긴 애매합니다. 공중파 티비에서는 소식하나 들을 수 없는 비주류 음악이 견고한 매니아층을 보유했다는 현상은 참으로 아이러니하긴 합니다. 요컨대, 한번 빠진 팝 음악 팬들은 충성심이 센 것이죠.



이 아이러니는 그리 복잡한 데 원인이 있는 게 아닙니다. 우리나라 음악팬들은 각자 팝 음악을 즐길 수 있는 DNA는 가지고 있습니다. 다만 그 팝 음악을 주변에서 접하지 못해서 즐기지 못하는 겁니다. 단적으로 CF에 수록된 수많은 낯선 팝 음악들이 포털사이트 인기 검색어에 오르는 모습이나, 비긴 어게인의 음악이 쉽게 음악 차트에 오르는 현상을 보면 우리도 팝에 쉽게 빠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사도에 수록된 무속 음악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가 언제 대중음악을 이야기할 때 무속음악을 이야깃거리에 넣어본 적이 있나요? 징과 꽹가리와 북을 신나게 두드리는 음원을 기다린 적이 있나요? 우리는 음악을 이야기할 때 전통 음악이 일절 없는 우물 속에서 떠들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영화에 등장했다는 이유 하나로, 수많은 사람들이 만조상해원경을 흥얼거리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생각하면, 사도라는 영화를 배제하더라도 우리는 충분히 그 자체로 리듬감과 흥이 가득한 무속 음악을 즐길 수 있었던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저는 '음악의 우물'에서 많은 분들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돌이 부단히 춤추며 부르는 노래, TV에 등장하는 익숙한 얼굴이 재빠르게 읊어대는 음악도 좋지만, 조금만 고개를 돌리면 즐길 수 있는 더 다양하고 풍성한 음악들이 있다는 사실을 많은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팝 음악의 주가가 치솟으면 국내 아티스트들은 더 긴장할 것입니다. 그래서 팝에 밀리지 않기 위해 매력적인 작품을 위해 더 힘쓸 것입니다. 한편,  무속 음악을 포함한 우리의 전통 음악에도 관심을 가진다는 건 어떤가요? K-POP에는 우리 악기와 정서가 가미된 더 한국적인 음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며, 이는 전세계 음악팬들에게 더욱 신선한 우리 음악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기도 합니다.


사도를 통해 우리 음악이 인기를 끈 만큼 이 영향력이 직간접적으로 주류 음악에서도 재빠른 피드백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쇼미더머니에서 사물놀이를 근간으로 랩을 시도한다던지, 불후의 명곡에서 기존의 곡을 우리식으로 커버하는 모습이 나오길 기대합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송온마이립스 영화 음악이라는 장르로 역사 영화의 OST를 만들 때 가장 쉽게 떠올릴 수 있는 것이, 우리 소리의 변주일 것이라 생각합니다. 사도가 결코 첫 시도는 아니죠.
    주류 음악의 피드백은 글쎄요. 여전히 네거티브한 입장이지만, 최근 괄목할 만한 작품이 있어 이렇게 긴 댓글도 달아봅니다.
    의외로 GD가 관심이 많은듯 해요ㅎㅎ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광희와 함께 발표했던 곡도 그렇고.
    2015.10.06 05:0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r Brightside 우리의 시도는 많았지만, 우리의 소리 중에서도 특히 더 접하기 어려운 무속 음악이 대중 사이에서 크게 인기를 끈 일은 처음이라고 할 수 있죠.
    주류 음악의 피드백은 사실 제 희망사항을 담았다고 보시면 됩니다. ^_^;;;
    의견 감사합니다!
    2015.10.06 11:30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37,887
Today
20
Yesterday
22
링크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