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딘 표절 논란 그 내막


2주 전 쇼미더머니 시즌6 본선 중 프로듀스 합동 공연 중 킬라그램과 한해의 대결이 화제였습니다. 킬라그램은 지코와 딘과 함께 '어디'라는 곡으로, 한해는 다이나믹 듀오와 '로비로 모여'라는 곡을 선뵀습니다. 두 곡은 각자 나름의 컨셉트의 특색있고 신나는 비트로 방송 다음 날 음원이 공개되자마자 곧장 음원 차트 상위권을 차지했습니다. 그러나 좋은 무대, 좋은 음원으로 좋게 끝나진 않았습니다. 바로 표절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지코와 딘이 프로듀싱한 곡 '어디'의 비트와 분위기가 스타급 힙합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한 DJ Khaled의 'I'm The One'과 매우 흡사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알앤비 보컬과 랩 파트가 번갈아 진행되는 구성은 똑같습니다. 물론 이런 구성은 많은 알앤비, 힙합씬에선 흔하게 볼 수 있어 별 의미가 없다해도, 곡의 분위기와 느낌, 부분적 멜로디가 유사한 건 쉽게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쿠아보의 플로우와 딘의 플로우가 유사한 것도 주목 받았습니다. (참고)

작곡을 한 딘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곧장 바로 반박했습니다. 지금은 삭제되어 다음 글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띄어쓰기는 원본에선 생략되었음)


"표절은 무슨 신스베이스 써서표절이면 다 머스타드 표절이지 prod by me 디제이캘리드 노래 아예 일체 레퍼런스로 생각도 안 했습니다 코드도 일체 다르고 진행도 다른데 무드가 비슷하다는 이유로 표절이면 이 세상곡 다 표절입니다 무식한 티 내지 마세요 ps 디제이캘리드한테 보내서 물어보세요 표절인지아닌지"

딘의 입장 표명엔 거짓이 없었지만, 딘의 작곡 역량과 능력에는 꾸준하게 부정적인 악플이 많이 달렸습니다. 1주일만에 사건은 종결되지 않았고, 그 다음주에도 딘은 관련 글을 다시 한번 인스타그램에 올렸습니다. 이번엔 아임더원의 프로듀서 Nic Nac에게 직접 인스타그램 DM을 통해 표절 여부를 물은 대화 캡춰본이었습니다. 그리고 사건 종결을 언급했습니다.





어쨌든 이 이후로 더 이상 논란은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 해프닝엔 해프닝 이상의 의미가 숨어있습니다. 바로 음악의 표절 담론의 애매모호함입니다. 표절의 기준에 대해선 이 세상 모든 사람이 동의한 기준은 없습니다. 법도 표절을 단죄할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하지 못했습니다. 법이 예술의 영역, 그러니까 표절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제시할 수 있다는 건 이상적인 생각일 뿐더러 예술의 영역과 가치를 축소하는 행위에 불과해 오히려 예술을 억압하는 꼴이 될 겁니다. 결국 한 음악이 다른 음악을 표절했다고 하는 건 개인적인 판단 근거와 이런 판단들이 모여 여론을 형성해 결론을 도출하는 게 가장 바람직한 모습을 가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음악 표절 논란에 마주해서 함부로 손가락질 하며 "저 곡은 표절이네!"라고 아티스트를 비난해선 안 되고, 그렇다고 표절의 대상이 된 곡을 쓴 사람에게 달려가 "표절이 아닙니다"라고 증언을 받아내는 것 역시 사건 종결의 마침표를 찍는다고 할 수도 없습니다. 딘은 단단히 화나고 불쾌해 닉 낵을 찾아가 원하는 답을 받아냈지만, 표절에 대한 모든 의구심을 불식시킬 수 있는 건 또 아닌 것이죠. 닉 낵의 말을 듣고도 여전히 표절이라 생각하는 사람들 마음은 팩트로 깨부실 수 있는 영역에 있는 게 아니니까요.






이 표절 논란의 해소는 '장르적 유사성'이라는 명목으로 이뤄졌습니다. '어디'와 'I'm The One'에 쓰인 비트는 둘 다 트로피컬 하우스라는 장르에 포함됩니다. '트로피컬'이라는 워딩은 장르의 기원이 구체적이거나 장르적 특색이 유별난 건 전혀 아닙니다. 해가 내려쬐는 날 좋은 열대 지방의 해변에서 들음 직한 발랄하고 흥 나는 하우스 음악을 칭하기 위해 붙인 별칭입니다. 트로피컬 하우스는 하우스의 하위 장르로 최근 몇 년동안 각광 받고 있습니다. 트로피컬의 비슷한 분위기를 내기 위해 사용되는 악기는 딘의 말처럼 신스베이스가 대표적입니다. 코드 진행도 실제로 다를 뿐더러, 곡의 분위기가 비슷하다는 비판은, 발라드 곡을 "너무 서정적인데 다들 곡 베겼구만"라고 판단하는 것과 같습니다. 그만큼 트로피컬 하우스, 힙합은 셀 수 없이 많은 곡이 있고, 비슷한 매력을 어필하고 있습니다. 이를 두고 표절이라고 할 순 없겠지요. 프로듀서 합동 공연에서 딘을 비판하고자 하면, '자기만의 완전 새로운 스타일의 곡을 가져오진 못했다' 정도가 되겠네요.
몇몇 네티즌들을 통해 '어디'가 Kent Jones의 Don't Mind라는 곡과 더 흡사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곡도 역시 신스베이스가 유난히 도드라지며 가사 플로우가 지향하는 바도 트로피컬한 분위기라 장르적 유사성을 띕니다. 이 세 곡 사이에서 '표절'을 논하려면, 딘의 사례 전에 'I'm The One'과 'Don't Mind' 두 곡의 표절 여부를 먼저 판단해야 하겠죠.

그렇다면 음악에 있어서 장르적 유사성, 즉 한 '음악이 그 장르에 속하게 되는 장르적 특징'과 '음악의 표절', 둘 사이에서 우리는 어떻게 그걸 명쾌하게 구분할 수 있을까요. 다시 말해서, 헤비 메탈 음악이 대부분 샤우팅과 그로울링이 포함된 짐승 같은 목소리를 공통점으로 가지고, 보컬/리드기타/세컨기타/베이스/드럼이라는 악기 구성이 보편적으로 나타납니다. 그러나 우리는 서로 다른 헤비메탈곡을 보고 표절이라 부르지 않고 있습니다. 반면에 악기의 구성이 전연 다르고, 심지어 보컬 분위기도 현저하게 다른 두 곡이 있음에도, 단지 유사한 음절 3마디가 있다고 해서 우리는 쉽사리 그걸 표절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이 두 케이스 중 "어떤 게 더 많이 베꼈냐?"라는 질문엔 어떤 답이 더 현명한 것일까요.



모든 것은 리믹스다


저는 다음 TED 강연을 소개하고 싶습니다. 커비 퍼거슨이라는 미국 영화 제작자의 강연입니다. 제목은 Everything is a Remix입니다. 세상 모든 것이 리믹스며 세상의 모든 것이 복제, 변형, 결합 3가지를 통해 발전해왔다는 논지의 강연입니다. Everything is a Remix는 그가 여전히 진행하는 프로젝트며, 지금도 계속해서 짧은 다큐 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그의 홈페이지에 가면 모든 영상을 한글 자막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의 이론에 따르면 음악뿐만이 아닌 인류가 창조라고 생각하는 모든 것들, 예컨대 아이폰, 스타워즈, 전구, 컴퓨터, 찰스다윈의 종의 기원, 레드 제플린, 힙합, 증기기관, 포드가 반짝하는 순간에 한 사람으로부터 창조된 것이 아니라 축적된 관련 자료와 업적을 토대로 누군가가 임계점을 돌파한 사례에 불과한 것입니다. 모든 것들이 결국 리믹스 요소 중 하나 이상을 활용했다는 것이죠. 이렇게 우리가 창조성이란 무엇인가 논하는 시간에 차라리 모든 것이 리믹스라고 생각하는 게 더 합리적이라는 주장을 합니다. 동시에 우리가 수없이 저작권을 두고 다투는 일련의 과정이 예술의 진보에 어떤 도움을 주느냐 반문합니다.

퍼거슨이 이런 주장을 하면서 표절을 무조건적으로 관용해야 함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퍼거슨은 '모든 것은 리믹스다'라는 명제가 창조가 내부에서만 생겨난다는 오해로부터 우리를 해방시킨다고 말합니다. 또 모두가 스스로에게 대단한 걸 기대하지 않게 만들어 일단 도전을 해보게끔 하는 효용이 있다고 덧붙입니다. 사소한 모방과 복제가 우리가 진보라고 생각해왔던 것들을 만들어왔고 지금도 끊임 없이 리믹싱을 통해 진보하고 있는 게 사실입니다.

다시 지코, 딘의 '어디'와 DJ칼리드의 'I'm The One'으로 돌아와봅시다. 지코, 딘은 레퍼런스삼든 샘플링을 했든 표절을 했든 사실 확인을 떠나 해외에서 잘 나가가는 장르를 모방하고 잘 팔리는 분위기를 채택해 곡을 썼습니다. 이것이 표절일까요, 리믹스일까요. 우리가 이것을 표절로 낙인 찍는다고 한국 힙합, 더 나아가 음악의 진보에 어떤 장점을 가져다줄 것인가요. 물론 '어디'를 통해 지코나, 딘 그리고 킬라그램이 레전드급 아티스트가 되는 건 아닙니다. 다만 이 경험과 노하우를 단계 삼아 미래에 레전드로 남을 아티스트가 될 개연성에 더 큰 방점을 둬야 한다는 것입니다.
표절 논란은 그들을 창작 의지를 꺾는 것과 같습니다. 이런 표절 의심의 난발은 음악 구성원 모두에게 견제가 됩니다. 음악의 진보과 발전이 늦춰지게 되는 건 말할 것도 아니죠. 표절을 의식하지 않은 자유로운 활동이 우리가 생각한 창조를 만들게 되니까요. 그게 인류의 역사였던 것처럼.


'모든 것은 리믹스다' 이 명제를 조금만 이해하고 모든 것의 리믹스에 관대한 마음을 가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면서 "OO이랑 비슷하네", "XX 느낌 난다"라고 답습을 비꼬기보다 어떤 방식으로 과거의 것을 재해석했는지 평가하는 태도가 좋은 리스너가 '모든 것은 리믹스다' 프로젝트의 목적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37,378
Today
6
Yesterday
22
링크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